한국과 중국을 잇기 위해 

중국에서 10년 동안 쉼 없이 달렸습니다. 

이제 많은 분이 신중국어학원이라는 다리 위를 걸어가며 

더 큰 꿈을 이루길 바랍니다. 

 




신중국어학원 대표     

김문경 원장  


신중국 대표의 중국

 

사람 일이란 정말 모르는 것 같아요. 어릴 때 <판관 포청천>이라는 드라마를 봤어요. 중국 역사 시대극이죠. 중국어는 고사하고, 중국이라는 나라조차도 제대로 몰랐어요. 그런데 뭔가 멋있었어요. 한국과는 달리 모든 게 거대하고, 신비로워 보였어요. 그때부터 자연스레 중국에 대한 환상이 커졌던 것 같아요. 그러다 우연히 수능을 마치고 중국에 처음으로 갔던 적이 있었어요. 그 순간이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대학 합격도 취소하고 중국에 머무르겠다고 부모님께 이야기했어요. 아는 중국어라고는 "니하오" 밖에 없었어요. 감사하게도 부모님은 저를 믿어주셨어요. 그리고 어학연수를 시작했어요.


 반 년간의 어학연수로 언어 실력이 갑자기 달라지기란 쉽지 않죠. 그래도 정말 열심히 했어요. 오전에는 수업을 듣고, 그 이후에는 매일 빠지지 않고 현지인을 만나면서 그날 배운 언어를 계속해서 실습했어요. 생존을 위한 노력이었죠. 그리고 본격적으로 공부했어요. 중국에서 중문학과를 졸업하고, 신문방송학과 석사도 취득했어요. 수업이 전부 중국어로 이뤄졌는데, 노력 덕분인지 어느 순간 수업에 집중할 수 있을 정도로 언어가 늘었어요. 덕분에 중국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중국어를 가르치는 일뿐만 아니라 여러 일을 할 수 있었어요. 






신중국의 교육 방식


중국은 예전보다 성장률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나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어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거죠. 중국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은 이전보다 앞으로의 시대에서 더 많은 역량을 펼칠 수 있다고 확신해요. 그럼에도 포기하는 이유는 결국 방법의 문제가 아닐까 해요. 중국어는 성조와 발음 때문에 많이 포기한다고 알려져 있어요. 그런데 중국어 회화를 배우기 전에 발음만 공부하다 지치는 거죠. 발음에서 지치면 그 이후는 너무 멀게 느껴지는 거죠.


먼저, 발음 잡는 것을 최대한 빨리 끝내려고 해요. 그리고 현장에서 쓸 수 있는 실전회화를 계속 공부하는 거죠. 배움이 아닌 실습을 중요시하는 거예요. 학원에 저 말고는 한국 선생님이 없어요. 전부 중국인이죠. 그리고 학원 근처에 있는 차이나타운에 가서 중국어를 하면서 현지문화를 느껴요. 예전에는 식사만 했지만, 이제는 파티형식으로 중국인들과 술을 마시기도 해요. 두려움을 극복하려면 두려움에 부딪히는 거죠. 이렇게 함으로써 실력이 느는 학생을 볼 때 이 일을 하는 보람을 자주 느껴요. 








한국과 중국을 잇기 위해 

중국에서 10년 동안 쉼 없이 달렸습니다. 

이제 많은 분이 신중국어학원이라는 다리 위를 걸어가며 

더 큰 꿈을 이루길 바랍니다.

신중국어학원 대표 

김문경 원장



신중국 대표의 중국

 

사람 일이란 정말 모르는 것 같아요. 어릴 때 <판관 포청천>이라는 드라마를 봤어요. 중국 역사 시대극이죠. 중국어는 고사하고, 중국이라는 나라조차도 제대로 몰랐어요. 그런데 뭔가 멋있었어요. 한국과는 달리 모든 게 거대하고, 신비로워 보였어요. 그때부터 자연스레 중국에 대한 환상이 커졌던 것 같아요. 그러다 우연히 수능을 마치고 중국에 처음으로 갔던 적이 있었어요. 그 순간이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대학 합격도 취소하고 중국에 머무르겠다고 부모님께 이야기했어요. 아는 중국어라고는 "니하오" 밖에 없었어요. 감사하게도 부모님은 저를 믿어주셨어요. 그리고 어학연수를 시작했어요.


 반 년간의 어학연수로 언어 실력이 갑자기 달라지기란 쉽지 않죠. 그래도 정말 열심히 했어요. 오전에는 수업을 듣고, 그 이후에는 매일 빠지지 않고 현지인을 만나면서 그날 배운 언어를 계속해서 실습했어요. 생존을 위한 노력이었죠. 그리고 본격적으로 공부했어요. 중국에서 중문학과를 졸업하고, 신문방송학과 석사도 취득했어요. 수업이 전부 중국어로 이뤄졌는데, 노력 덕분인지 어느 순간 수업에 집중할 수 있을 정도로 언어가 늘었어요. 덕분에 중국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중국어를 가르치는 일뿐만 아니라 여러 일을 할 수 있었어요. 



신중국의 교육 방식


중국은 예전보다 성장률이 떨어진 것은 사실이나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어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거죠. 중국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은 이전보다 앞으로의 시대에서 더 많은 역량을 펼칠 수 있다고 확신해요. 그럼에도 포기하는 이유는 결국 방법의 문제가 아닐까 해요. 중국어는 성조와 발음 때문에 많이 포기한다고 알려져 있어요. 그런데 중국어 회화를 배우기 전에 발음만 공부하다 지치는 거죠. 발음에서 지치면 그 이후는 너무 멀게 느껴지는 거죠.


먼저, 발음 잡는 것을 최대한 빨리 끝내려고 해요. 그리고 현장에서 쓸 수 있는 실전회화를 계속 공부하는 거죠. 배움이 아닌 실습을 중요시하는 거예요. 학원에 저 말고는 한국 선생님이 없어요. 전부 중국인이죠. 그리고 학원 근처에 있는 차이나타운에 가서 중국어를 하면서 현지문화를 느껴요. 예전에는 식사만 했지만, 이제는 파티형식으로 중국인들과 술을 마시기도 해요. 두려움을 극복하려면 두려움에 부딪히는 거죠. 이렇게 함으로써 실력이 느는 학생을 볼 때 이 일을 하는 보람을 자주 느껴요.